보관물

Posts Tagged ‘절규’

TV는 멀리 행복은 가까이 – 후유증

「TV는 멀리 행복은 가까이」를 실천한지 벌써 3달이 흘렀습니다. 그 동안 TV나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면서 가족과 함께 좀더 많은 시간을 함께 해 보려는 노력을 하였는데 최근 후유증이 생겼습니다. 그건 바로 딸내미 서진이가 잠든 밤 10시 부터의 와이프와 저는 TV를 보면서 하루 있었던 일을 이야기 하며 시간을 보내게 되었는데, TV를 끊임 없이 보고 다음날 피로에 힘들어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TV를 멀리 한다고선 볼껀 다보는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시겠지만 되도록 볼 프로만을 정해 정해진 시간동안 보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TV를 멀리한다고 하면서도 하루 종일 아이를 키우는 와이프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월/화 또는 수/목 드라마를 보게 되었는데…
이런 금번 수/목 드라마에는 와이프가 좋아하는 소지섭이 나오는 “로드넘버원”과 재미로 놓칠 수 없는 “제빵왕 김탁구” 하게 되어, 그 중 하나는 본방을 나머지 하나는 녹화하여 녹방을 보다보니 TV시청시간이 밤 10시~12시 그리고 남은 여운을 풀기위해 1시까지 종종 보게 되었습니다.

TV 시청 후 딸내미 책과 집안 정리 등을 하면 기본이 새벽 2시가 되고, 유달리 부지런한 저희 딸내미는 엄마/아빠의 취침 시간과는 상관없이 언제나 아침 6~7시 땡하면 일어납니다. (주중이고 주말이고 전혀 상관하지 않습니다. ㅡㅡ;)

그로인해 수면 시간의 부족으로 인해 와이프와 저는 눈 밑에 다크써클이 턱까지 내려오게 되고 하루하루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서진이가 아직 어려 키우느라 하루 종일 힘든 와이프에게 TV 못보게 하는것은 어렵고 해서, 가족 모두 모여 12시에는 꼭 자자는 취지로 “12시 이후에는 TV금지”라는 슬로건 만들어 TV 위에 붙였습니다.

딸내미와는 무관한 엄마,아빠의 문제지만 함께 동참하자는 취지로 슬로건 만들고 사진 한 컷!

01.서진이도 동참하기!

엄마,아빠의 마음을 아는지 절규하는 서진~

02.너무 부당해요 ㅠㅠ

가족 모두 함께 모여 만든 슬로건 TV위에 붙임!!!

03.TV 위에 선언문 붙이기

「TV는 멀리 행복은 가까이」를 실천하면서 전보다 TV보는 시간은 상태적으로 줄었지만 아직은 끊지는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아무 생각 없이 틀어 놓은 TV에 넉을 놓는 일은 없고, 정해 놓은 프로만 보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번 드라마가 끝나면 TV 시청 시간이 줄겠지요. 그리고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는 시간보다 책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미흡하지만 조금 더 자제하고 노력하면 좀더 좋은 일이 많이 생길거라 믿고 오늘도 화이팅! 합니다.

관련글

카테고리:Life 태그:, , , ,